(주)피앤아이코리아 하수도시스템에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작성일 : 15-08-12 10:49
"물같은 대통령 되세요" 潘총장 오바마 대통령에 친필휘호 선물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128  

이름도 오파마(奧巴馬)로 써 눈길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물같은 대통령이 되세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특별한 휘호를 선물로 증정했다.
백악관은 6일 홈페이지를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4일 반기문 총장으로부터 휘호(banner)를 선물로 받았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과 반기문 총장이 휘호를 들고 웃는 장면을 '오늘의 사진'으로 소개한 백악관은 "이 휘호의 뜻은 '최고의 덕목은 물과 같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반 총장은 지난 4일 만 54세 생일을 맞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자신이 직접 쓴 '상선약수(上善若水)' 휘호를 선물로 증정했다.
'상선약수'는 노자의 도덕경에 나오는 사자성어 '최고의 선은 물과 같은 것이다'라는 뜻으로 "물은 겸손하여 다른 천연계와 다투지 않고 부드럽고 따뜻하여 방해하는 친구들도 포용한다"고 물의 성격을 말했다.
이날 반 총장은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국제적 노력의 필요성을 논의했다. 회동 후에 반 총장은 미리 준비한 휘호 선물을 오바마 대통령에게 펼쳐보였다.
반 총장은 휘호의 뜻을 묻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물은 세상을 이롭게 하면서 자신을 나타내지 않는 겸손함을 갖고 있다"며 물의 부드러움이 강건함을 이기듯 오바마 대통령도 그와 같은 덕목을 지니고 있다는 덕담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반 총장은 휘호 오른쪽에 '오파마 총통각하(奧巴馬 總統閣下)'라고 이름과 직위도 한자로 써 시선을 끌었다.

노창현[robin@newsis.com]
Copyright 뉴시스